LG CNS Data Center 로고

국내외에서 인정받은 최고의 역량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가치를 드립니다.

뉴스

뉴스

뉴스 내용
LG CNS, 우즈베키스탄 국립도서관 도서관리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 2016-10-04

- 전자도서관으로 중앙아시아 전자정부 시장 확대 -

■ 전자도서관 시스템 수출 첫 사례... 다양한 형태의 전자정부 해외 수출 발판 마련
■ 우즈베키스탄 내 국립 · 지역 도서관 연계시스템으로, 전자도서관 통합 인프라 구현
■ 해외 전자정부 구축 실적으로 LG CNS의 기술 우수성 입증... 사업 수주 성공


전자정부(e-Government) 분야의 국내 대표 IT서비스 기업 LG CNS(대표 김영섭)가 우즈베키스탄 전자정부 사업을 본격화한다.

LG CNS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기관인 정보통신기술개발부(MDITC)와 ‘우즈베키스탄 전자도서관 시스템 구축 사업(National Educational Electronic Library(NEEL) Project)’ 계약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중점 추진사항으로, ICT 기반의 나보이(Navoiy) 국립도서관 도서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전체 사업규모는 약 135억 원이며 수출입은행 경제협력개발기금(EDCF)으로 추진된다.

LG CNS는 우즈베키스탄 나보이(Navoiy) 국립도서관에 ▲멀티미디어 센터 ▲디지털라이징 센터 ▲전자도서관 시스템 ▲도서 통합 데이터베이스(DB) 등을 구축하게 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우즈베키스탄 내 20개 지역 도서관과의 통합 연계 시스템이 완성돼 국가 중요 도서자료의 디지털화가 가능하고, 사용자 이용이 편리해진다.

이번 사업에서, LG CNS는 국내 도서관 솔루션 전문업체인 ㈜퓨처누리 등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력하여 해외 전자도서관 구축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LG CNS는 본 사업에 앞서 지난 2008년 우리나라 국립중앙도서관 도서관리시스템 구축(National Digital Library)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모로코 사이버보안센터, 몽골 긴급구조시스템, 콜롬비아 ICT기반 교육시스템 등 해외 전자정부 시스템 구축을 통해 ICT 기술력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LG CNS 공공사업담당 이철 상무는 “이번 전자도서관 시스템 구축은 LG CNS의 우수한 ICT 기술을 우즈베키스탄에 전파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말하고, “향후 우즈베키스탄에서 추진 예정인 ICT기반 교육시스템 구축, 국가 데이터센터 구축, 신공항 건설 등 전자정부 시스템 수출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나아가 전자정부 해외 진출의 발판으로 삼을 것이다.” 라고 강조했다.

한편, LG CNS는 올해 우즈베키스탄, 라오스, 바레인 등에서 5건의 전자정부 해외사업을 수주 또는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 한국 전자정부 수출에 기여하고 있다.
LG CNS는 아시아, 중동 지역 국가를 목표로 전자정부 사업 진출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세계 전역을 아우르는 해외 전자정부 사업 수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계약서명식‘우즈베키스탄 전자도서관 시스템 구축 사업’ 계약식






뉴스 내용 이전 다음 보기
Previous LG CNS, 식자재 특화 자동분류시스템 개발
Next LG CNS, “오직 프로그래밍으로 승부하라!”

뉴스목록